랴오닝성

동북진흥 “13차 5개년” 계획 정식 발표

/
최근, 국무원의 동의를 거쳐 발전·개혁위원회는 「동북진흥 13차 5개년 계획」(이하 “계획”으로 약칭)을 정식으로 발행하였다. 5년 동안 동북지역의 주민 평균 수입을 2010년의 2배로 향상시키고자 계획하고 있다. 또한 지역경제의 혁신능력과 산업구조 조절 등에서도 발전을 이룩하였다. 새로운 진흥발전 체계를 구축함에 있어서 계획은 정부직책기능 전환을 가속화하고 국유기업과 국가자산 혁신을 발전시키며 사경제를 발전시키고 혁신을 중점으로 하는 발전방식을 추진하는 등 4대 발전혁신 목표를 제기하였다. 국유기업에 대하여 계획은 교통, 에너지, 장비제조 등 중점 인프라 및 전통적 제조업 영역의 국유기업들을 통합하여 정부자금이 핵심 경쟁력을 지닌 우세기업들에 집중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그리고 국영경제의 활성화와 경쟁력, 리스크예방 능력을 향상시키고 투자자들을 모으고 기업의 체제 개혁과 상장을 추진하며 직원 주식제를 허락하여 사모펀드(Private Equity Fund)로 주식을 구매하는 등 방식으로 혼합소유제 혁신을 추진한다. 중국 기업연구원 리진(李錦) 수석연구원은 동북의 어려움은 국유기업의 어려움이라고 밝혔다. 비록 많은 정책들이 발표되고 있지만 일부 정책들은 진정한 작용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 동북의 국유기업 혁신은 자체의 형태전환과 업그레이드부터 실현하여야 한다. 생산과잉 기업들을 없애고 신흥 산업과 발전 전망이 있는 기업들의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제조업의 형태전환과 업그레이드, 생산능력 역시 동북지역 경제 진흥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와 발전중점이라고 한다. 제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제조업의 업그레이드와 유효 공급을 진흥시키는 것은 미래 경제발전의 중요한 내용이다. 현대농업, 전략적 신흥 산업과 현대 서비스업을 발전시키고 석탄, 강철 등 생산이 과잉된 영역에서 순서적으로 과잉된 생산력들을 줄이고 혼합소유제 경제의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 이는 동북지역 향후 발전의 주요 방향이다. 일부 첨단기술기업도 동북지역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고 있다. 창춘중커잉화(中科應化)특수재료유한회사(CASAC)는 연간 수입이 1,000여만 위안인 소기업이지만 그들은 현재 중국과학원 창춘응용화학연구소와 협력하여 환경보호 영역의 “세계적 난제”인 완전히 분해할 수 있는 스티로폼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국무원, 동북진흥 “13차 5개년” 계획 동의

/
2016년 11월 7일 중국정부망에 의하면, 국무원에서는 이미 「동북진흥 “13차 5개년” 계획(이하 “계획”으로 약칭)」에 대하여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한다. “계획”의 실행은 발전 품질과 이익 향상을 중심으로 하고 공급 구조의 개혁을 주선으로 하며 체제 메커니즘의 개선과 구조 조절을 추진하도록 한다. 그리고 혁신, 창업을 독려하고 민생 보장과 개선에 힘쓰며 신형 공업화, 정보화, 도시화, 농업 현대화의 협력을 추진하도록 한다. 또한 지역과 유형에 따른 제도의 제정, 장점 발휘와 단점 보완 등을 통하여 옛 공업기지의 발전과 활력, 전반적 경쟁력을 향상시킨다. 그리하여 더욱 우수하고 이익 창출이 더 많고 구조가 더욱 최적화하고 우세를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진흥 발전의 새로운 경로를 형성하도록 한다. 랴오닝성(遼寧省), 지린성(吉林省), 헤이룽쟝성(黑龍江省)과 네이멍구자치구(內蒙古自治區) 인민정부는 동북 옛 공업기지 진흥의 중요성과 시급함을 인식하고 “계획”에서 확정한 중대 공정, 중대 프로젝트, 중대 정책, 중요 개혁 임무를 본 지역 사회경제의 발전과 연결하여 그 추진 메커니즘을 개선하고 정책적 보장을 강화하도록 한다. 또한 각 사업을 파트별로 분리하고 실행하여 “계획”에서 제기한 목표를 정한 시간 내에 완성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리커창: 혁신으로 동북의 전면적 진흥의 새로운 양상을 열어

/
리커창 총리가 개최한 국무원 동북지역 등 노공업(老工業)기지진흥추진회의에서 동북 진흥에 대한 업무들을 배치하였다. 회의에서는 심사를 거쳐 “동북 진흥전략 배치 추진 뉴라운드, 동북지역 경제 추진 가속화에 관한 중요 의견”과 “동북 진흥 ‘13차 5개년’계획”을 통과시켰다. 리커창 총리가 동북 진흥은 강유력한 조치로 안정적인 성장과 민생을 보장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투자와 소비를 안정시키고 사회 투자 활력을 유도해야 한다. 서비스업을 발전시키고 경제 하강 추세를 전환시켜야 한다. 취업과 민생을 보장하고 정책과 재정 자금은 취업 추진과 양로금 지불 쪽으로 더 많이 기울어야 한다. 중점 기업들과 특수 빈곤지역들을 중요시하고 순서적으로 과잉 생산력을 처리한다. 자원 고갈, 산업 쇠퇴 지역의 형태전환을 지지하고 합리적인 정책으로 레벌업과 발전을 추진한다. 리커창 총리는 또한 지속적인 발전으로 혁신 동력을 강화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동북지역은 중국 내 선진 지역들에 표준을 맞추어 정부직책 전환을 가속화하여 정책의 간이화와 권한 부여, 서비스 혁신 최적화 등을 추진하고 투자 환경 최적화 전문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각 종 소유제 경제재산권을 보호하도록 한다. 또한 국유기업의 혁신을 추진하고 형태전환과 레벨업을 가속화하고 동북지역 국유기업 혁신 전문프로젝트를 발표하며 민영기업 경제발전을 추진하고 수익을 예측할 수 있는 우수한 프로젝트를 선택하여 정부와 사회자본 협력 패턴을 실행하도록 한다. 이로써 동북의 경제 활력을 강화한다. 리커창 총리는, 혁신으로 발전을 주도하는 것에 입각하고 오픈 협력으로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구 동력의 전환 기회를 잡고 대중창업과 만중혁신에 유리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신 동력육성 전문프로젝트기금을 설립하고 “인터넷+”에 기초한 신산업, 신유망 업종을 발전시키도록 한다. 그리고 “중국제조2025” 실행에서 동북 장비의 경쟁력을 리모델링하고 현대 농업의 발전에 속도를 가한다. 삼림, 초원, 습지, 흑토 지역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자연생태를 복구하도록 한다. 동북 오픈형 경제를 강화하고 동북아시아를 겨냥한 중점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도록 한다. 상하이 자유무역구 등 경험들을 보급하고 중대 설비 국제시장을 개척하도록 한다. 리커창 총리는 새로운 동북진흥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각 부서에서는 동북 발전 수요에 맞추어 지원을 강화하고 중앙재정 역시 동북지역의 운행 능력을 보장해야 한다. 동남 연해 부분 도시와 동북 지역이 협력 메커니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중앙 기업들도 지방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동북 진흥은 각 부서, 각 지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

중국 과기부, 국가자주혁신시범구 3곳 신설 예정

/
최근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에서는 허난정뤄신(河南鄭洛新), 산둥반도(山東半島), 랴오닝선다(遼寧沈大) 등 3곳의 국가자주혁신시범구(이하 “시범구”)를 추가 건설하기로 확정했다. 이로써 중국은 총 14곳의 자주혁신시범구를 운영하게 된다. 이에 중국 과기부는 다음과 같은 3가지 측면에서 국가자주혁신시범구 건설을 추진할 방침이다. 1. 시범구 추가 건설을 계기로 각 지역간 전략적 발전 구도를 합리적으로 한다. 가. 지역을 대표하는 실력 있는 자주혁신시범구를 건설하여 해당 지역의 혁신능력 향상, 첨단기술산업 발전 및 체제 개혁에 기여하게 한다. 나. 중국의 전략적 요충지를 중심으로 동부지역의 산업구조 개선·업그레이드와 중서부지역의 혁신 발전을 촉진한다. 다. 혁신 발전에 대한 효과적인 경험과 방안을 만들어 주변 지역에 보급함으로써 지역간 협동 혁신과 발전을 이끌어낸다. 2. 국가 차원의 시범 정책을 확대한다. 자주혁신시범구의 혁신 발전을 저해하는 걸림돌을 제거하고, 과학기술자들의 적극성과 혁신 능동성을 활성화하며, 과학기술 혁신·창업과 과학기술성과 전환에 유익한 시범 정책을 확대한다. 스톡옵션, 수익 배분 등 정책 제도를 보완하여 대학교, 연구기관 및 기술개발자들에게 연구경비 사용 및 연구 성과 이전 자율권을 부여한다. 이미 출범한 정책의 세부적인 부분을 보완하고 시범 정책의 시행상황을 총화, 평가, 보완, 보급하여 범국가적인 혁신정책체계를 개선한다. 3. 시범구의 체제적·정책적 혁신을 적극 지원한다. 각 시범구에서는 “공통적인 정책”을 시범적으로 보급함과 아울러 현지의 혁신 수요와 실제 상황에 따라 현지 실정에 맞는 특색 정책을 시행한다. 가치 지향적 소득분배제도, 과학기술자 인센티브정책 등 실용성, 타당성과 현지 특색을 갖춘 정책과 제도를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시범 정책을 해당 지역 내에서 널리 보급시켜 지역적 혁신정책으로 고착시킨다.

국무원 16개 성급 하이테크산업단지 국가급으로 고도화

/
12월 14일 국무원에서 16개의 성급 하이테크 산업단지를 국가급 하이테크 산업단지로 승급하였다. 이로 국가급 하이테크 산업단지는 129개로부터 145개로 증가하였다. 새로 추가된 국가급 하이테크 산업단지 바로 칭위안, 쨔싱쉬우저우, 창수, 지안, 간저우, 더양, 라이우, 안캉, 양저우, 션타우, 후저우모간산, 비산, 쑤이저우, 더저우, 자오줘, 판즈화 V-Ti(바나듐, 티타늄) 하이테크 산업단지 등이다. 20년간 국가하이테크산업단지는 개혁개방과 자주혁신을 견지해왔다. 과학기술과 경제의 관계를 밀접히 하는 동시에 자주혁신 능력을 제고하여 많은 성과를 얻었다. 하이테크산업의 발전은 중국의 경제구조 변화와 성장에 도움을 주었다.

중국 첫 128층 나선CT 출시

/
최근 랴오닝 둥롼(東軟)의료시스템유한회사는 중국에서 처음으로 자체 지적재산권과 핵심 기술을 보유한 NeuViz128 나선 CT를 공식 출시하여 남아시아, 북아프리카 등 국제 시장에 수출하였다. 이는 중국이 처음으로 국제 첨단 CT시장에 진출한 사례로써 첨단 의료기기 시장에서 독점적인 외국 제조업체과 경쟁하게 되었다. 1998년, 랴오닝 둥롼의료회사에 의해 중국은 최초로 CT산업화를 실현하였으며 미국, 일본, 독일, 네덜란드에 이어 세계 5대 CT생산국과 수출국으로 되었다. 현재 둥롼의료회사의 모든 제품은 이미 미국, 이탈리아 등 전세계 100여개 나라와 지역의 9,000여개 의료기구에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euViz128 CT기기는 초미세 이미지와 저용량을 완벽하게 조합함으로써, 보다 정확한 진단 정보를 제공할 수 있으며, 하드웨어로부터 소프트웨어에 이르는 포괄적인 기술을 확보하여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한 의료 설비의 인터넷+ 시대로 진입하였다.